미국 주식 시황

기업이 인플레이션 부담을 느끼면 소비자 판매가격에 전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심리가 위축되는 등의 악 순환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

Author
Wheretown
Date
2021-11-10 11:14
Views
3
최근 유럽 주요국 증시는 특별한 소식이 없는 상황으로, 뚜렷한 변화요인까지 부재하여 전망이 불투명해지면서 투
자자들의 관심도가 낮아짐과 함께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위축되어 부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어 뉴욕증시는 소비자물가지수 발표를 앞두는 가운데, 연준의 자산매입 축소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과 금리 인상
여부와 물가상승에 대한 우려를 보이면서 일제히 하락하였다는 시선이 속출하는 상황입니다.
일각에서는 중국 물가지표에 이어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가 발표된다는 점이 적극적인 대응을 제한할 수 있다는 분
석이 제기되었고, 소비자물가가 예상치보다 높은 수준을 보인다면 미 연준의 테이퍼링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의견
이 지배적입니다.

이어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의 공개를 앞두면서, 소비자물가가 일정치보다 높은 모습을 보인다면 미 연준에서 자산
매입 축소를 빠르게 시행할 수 있다는 가능성으로 국내증시에 영향을 줄 것을 우려하는 모습입니다.

일각에서는 투자자들이 특정 기업들을 대상으로 높은 집중력을 보이는 상황으로 일부 기업에 대한 차별화와 쏠림
현상이 짙어지는 만큼, 국내증시도 수급 변동성 확대를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시선이 속출하는 상황입니다


최근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와 중국의 물가지표 발표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이 있었으며, 소비자물가가 예상보다 높
으면 미 연준에서 자산매입 축소 속도를 앞당길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었으니 투자하실 때 이 점 참고하시면 좋
겠습니다.


이어 기업이 인플레이션 부담을 느끼면 소비자 판매가격에 전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심리가 위축되는 등의 악
순환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있으므로 이후 상황을 지켜보시면서 대응하시면 좋을 듯 보입니다.
일각에서는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개선되지 못하고 일부 관련 기업들에 대해 쏠림 현상과 차별화를 보인다는 의견이
있었으며, 수급 요인으로 인한 기업들의 변동성 여부를 주시해야 한다고 하였으니 자신만의 포트폴리오 수정하실
때 이 점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